진중권, '제 발 저려 도망간 사람' 지적…"가족 지켜라"
이낙연 전 총리 향해 "그 분 도움 받으면 피곤해질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24일 총선 출마설이 제기되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말라"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24일 총선 출마설이 제기되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말라"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총선 출마설에 대해 "제2의 조국 사태가 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종로 '통인시장'을 방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임 전 실장을 언급한 기사를 공유하며 "이낙연 씨가 바람 잡는다"면서 "임종석, 나오겠다"고 이번 총선 출마 가능성을 전망했다.

진 전 교수는 기사에 언급된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왜 그렇게 했어'라고 투정을 부린 적이 있다"는 이 전 총리의 발언에 대해 "왜 그랬냐고? 다 아시면서. 조국 털리는 거 보고 지레 겁나서 도망간 거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 분, 안 불러내는 게 좋을 것"이라면서 "제 발이 저려 도망간 사람, 저쪽에서 털려고 마음만 먹으면 망가뜨리는 거 일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임 전 실장을 향해 "판단 잘 하세요.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하지 말고. 아직 지킬 수 있을 때 가족을 지키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전 총리에게는 "그 분 도움 받으면 아주 피곤해 질 거다. 제2의 조국 사태가 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에도 진 전 교수는 임 전 실장이 더불어민주당의 정강·정책 방송 연설자로 나서자 "감 잡고 도망쳤던 임종석이 벌써 돌아왔다"면서 "권력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해 수사도, 처벌도 받을 염려가 없어졌다는 얘기"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임 전 실장은 지난해 초 대통령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난 뒤 종로로 이사하면서 종로 출마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면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