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출마 선언 후 첫 공식 행보,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루'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 이용
설 연휴 이후 본격 '총선 행보' 예정
총로 출마를 공식화 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설 연후 첫 날인 24일 오후 종로 통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총로 출마를 공식화 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설 연후 첫 날인 24일 오후 종로 통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치 1번지' 종로 출마를 공식 수락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설 연휴 첫 날인 24일 종로 '창신골목 시장'과 '통인시장'을 방문, 시민들과 만남을 시간을 가졌다.

앞서 용산역에서 종로 출마와 함께 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한 이 전 총리는 당시 "선거법을 충분히 지켜가면서 내일이라도 종로 어딘가에 가서 설 인사를 드리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첫 총선 행보로 '창신골목시장'과 인근 '통인시장'을 선택했다.

이날 시민들과의 만남에 나선 이 전 총리는 상의는 물론 하의, 운동화까지 민주당을 상징하는 푸른색 계열로 통일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장소를 이동했고, '창신골목시장' 상가를 시작으로 경복궁 인근 통인시장의 상인들과 이 곳을 찾은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며 새해 인사를 나눴다.

이 전 총리의 이같은 '언행일치' 행보에 '종로 빅매치'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 전 총리와 '빅매치'가 예상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여러 시나리오를 내놓고 있다.

이와 관련 이 전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상대 당의 결정을 두고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신사적인 대결을 펼치길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전 총리는 이날 과거 대규모 수행 인원과 함께 시장을 찾았던 정치인들과는 달리 수첩과 펜을 들고 현장을 누비며 상인,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기록했다.

한편 이 전 총리는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하게 된 것과 관련 평소 사람들을 만나 직접 만나 대화 나누는 것을 선호하는 만큼 '대외적' 활동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