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국내 두 번째 확진에…정 총리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국민 안전과 보호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설 연휴 첫날인 24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관계기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중국과 인접해 있는 터라 국민들의 우려가 매우 크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종식될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초기의 강력한 대응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각오로 임해달라"면서 "첫째로 중국 내에서 환자가 확산되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두고 질병관리본부와 관계부처는 검역 과정이나 증상이 있는 분들에 대한 관리에 빈틈이 없는지 잘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인천공항 뿐만이 아니라 다른 공항과 항만에 대한 검역도 강화해달라"며 "인력과 장비에 부족함이 있다면 검역관 추가배치 등 보강방안을 신속히 마련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질병관리본부는 두 번째 확진 환자에 대한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해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하고 지자체는 접촉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부탁한다"며 "지역 내 보건소와 의료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최우선에 두고 임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들의 협조도 요청했다. 정 총리는 "개인 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입국 시 검역에 협조하고 증상이 발생하면 신고를 하는 등 적극적 협조를 부탁드린다"면서 "이것이 나뿐 아니라 가족과 이웃을 지키는 법"이라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