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학살 우연 아니다…文, 친문 파시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
"연휴기간, 대한민국 살리는 시간되게 하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검찰 인사에 대해 '검찰 무력화, 사법방해'라고 규정하고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황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 특검 논의를 자제해왔지만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 사법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 이상 특검 논의를 자제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 특검 논의를 자제해왔는데, 특검 필요성은 점점 뚜렷해지고 있다"며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가 나온다"고 밝혔다.

검사장급 인사와 검찰 직제 개편안 국무회의 통과, 차장급 인사와 관련해선 "모든 것이 '식물 검찰' 만들기에 맞춰져 있다"고 주장했다. 범죄 혐의자에 대한 기소를 날치기로 규정하면서 법무부 장관은 복수를 벼르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정권 실세의 비리와 부패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기 위해 검찰 조직 자체를 파괴하고 있다"며 "검찰 대학살에 대해서는 우연히 이뤄진 것이라고 말할 수 없다. 이런 인사권 모두 대통령에게 있다"며 날을 세웠다.

또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친문 호위무사 역할을 제대로 못하자, 이제 그의 수족을 자르고 찍어내려 한다"며 "검찰을 권력의 종복으로 삼으려했던 그 흉악한 의도를 이제는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검에 대한 필요성도 역설했다. 그는 "대통령과 청와대, 이 정권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검찰 죽이기를 하고 있다. 훨씬 더 야만적인 일들을 벌일 것이다"라고 전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총선까지만 버티자는 속셈이다. 총선이라는 정권심판의 위기만 잘 넘기면 이대로 검찰은 물론이고, 모든 대한민국 헌정 헌법 기관을 장악해서이 나라와 국민을 집어 삼키겠다는 의도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친문 파시즘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했다"며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이 정권의 폭주를 멈추고,권력의 장막 뒤에서 벌인 온갖 부정부패를반드시 밝혀내서 엄중히 죄를 물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을 향해 황 대표는 "모욕과 좌절감에 휩싸여 어렵고 힘들겠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 달라"며 "지금 수많은 국민들이 여러분들에게 희망을 걸고 있다"고 당부했다.

'특검 법안을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발의할 것이냐'는 질문에 "국민을 두려워한다면 필요한 특검을 조속히 열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4·15 총선에서 한국당에 지지를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반드시, 언젠가 검찰의 독립과 중립이 다시 세워지는 날이 올 것이다. 반드시 우리 검찰을 국민의 품에 다시 안겨드릴 날을 되찾고 말 것"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저희 한국당에게 나라를 다시 바로 세울 기회를 허락해달라. 저희가 압승해 문 정권의 폭정을 막을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연휴 기간 보수통합을 위한 물밑 접촉 여부에 대해 "연휴 때 마음 편히 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정책을 보완하고 총선을 준비하고 대통합을 위해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대통합이 중요하고, 우리 스스로 변해가는 모습이 총선 승리를 위해 필요하다"며 "잘 준비해 연휴가 쉬는 시간이 아닌 대한민국을 살리는 시간이 되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