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8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충북 지역 예비후보 등록자가 61명으로 늘었다.

충북 총선 예비후보 61명으로 늘어…도의원 후보 9명

24일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도내 8개 선거구에 등록된 예비후보는 모두 61명이다.

선거구별로는 청주 서원구와 제천·단양이 각 1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청주 상당구와 흥덕구 각 8명, 청주 청원구 7명, 충주 6명, 동남 4군(보은·옥천·영동·괴산) 5명, 중부 3군(증평·진천·음성) 3명이다.

정당별 등록자 수는 국가혁명배당금당 36명, 더불어민주당 14명, 자유한국당 8명, 바른미래당·새로운보수당·무소속 각 1명 순이다.

등록 예비후보가 가장 많은 국가혁명배당금당은 허경영 대표가 이끄는 정당으로 지난해 9월 11일 선관위에 등록했다.

선관위는 오는 3월 25일까지 예비후보 등록을 받는다.

예비후보들은 선거사무소를 설치할 수 있고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는 물론 어깨띠 등을 착용할 수 있다.

본인이 직접 전화로 지지를 호소하고 선관위가 공고한 범위 내에서 한 가지 종류 홍보물을 발송하는 것도 허용된다.

이번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충북도의원 재·보궐선거에는 현재까지 9명의 예비후보가 등록을 마쳤다.

도내에서는 청주 10선거구, 영동 1선거구, 보은 선거구 3곳에서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며 선거구별로 3명씩 예비후보 등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