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 대통령 업무보고 빙자한 관권선거 의심"
심재철 "檢2차대학살, 명백한 수사방해…秋를 또 직권남용 고발"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3일 "총선을 앞두고 대통령 업무보고를 빙자한 관권선거가 이뤄지고 있다는 의심이 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국방부 업무보고에서 대통령 모두발언을 사단급 이상 전 장병이 시청하게 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병 봉급을 인상했다며 선심성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업무보고 연관성이 없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까지 참석해 예산 지원 운운하며 선심성 발언을 했다"며 "이 모두가 선거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업무보고를 빙자한 사전 선거운동, 관권선거가 진행될 여지가 크다"고 언급한 데 이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철저히 감시하고 위법을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심 원내대표는 검찰 인사 발표에 앞서 개최된 회의에서 "오늘 2차 대학살을 한다고 한다"며 "대학살이 가시화될 경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또 고발하겠다.

직권남용 혐의다"라고 밝혔다.

그는 "모두가 청와대를 향하는 검찰의 칼날을 부러뜨리겠다는 명백한 수사 방해"라며 "검찰을 장악하고 선거만 이기면 된다는 얄팍한 꼼수의 연속"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썩은 내 진동하는 이런 의혹을 권력의 힘으로 뭉개려 하지만 민심의 바람은 이를 놔두지 않을 것"이라며 "법 위에 군림하려는 정권은 반드시 철퇴를 맞는다는 역사의 교훈을 잊지 말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