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혜 씨가 태국으로 도피했다는 루머도
다혜 씨 "수년간 인격 말살당하는 수모 겪어"
"태국에 갔다는 것 외에는 사실 아냐"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왼쪽)이 지난 2019년 5월 8일 국회에서 열린 '문다혜 해외이주 의혹 진상조사TF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왼쪽)이 지난 2019년 5월 8일 국회에서 열린 '문다혜 해외이주 의혹 진상조사TF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37)씨가 "아들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참을 수 없다"며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전날 다혜씨의 아들이 태국 방콕에서 1년 학비가 4000만원이 드는 최고급 국제학교를 다닌다고 주장하는 등 그간 사생활 관련 의혹을 제기해 왔다.

다혜 씨는 23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며 "저에 대한 얘기는 참을 수 있지만 자식을 건드리는 것은 정말 참기 힘들다"고 했다.

다혜 씨는 최근 변호사를 선임했으며 곽 의원을 상대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다혜 씨는 인터넷상의 루머에 대해서도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교통사고를 내고 태국으로 도피했다' '마약을 복용하고 있다'는 등 허위사실이 계속 유포되고 있어서다.

다혜 씨 측은 "이미 인터넷상의 근거 없는 루머에 대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었다"며 "곽 의원이 다혜 씨의 아들과 관련된 언급을 하면서 대응 속도가 더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다혜 씨는 "수년간 끊임없이 인격이 말살당하는 수모를 겪었다"면서 "공인이 자식을 위해 불공정한 행위를 했는지는 검증 대상이다. 하지만 지금 이뤄지고 있는 일들은 스토킹에 가깝다. 특히 어린 아이까지 정치적 목적을 위해 희생시키는 것은 참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곽 의원의 의혹 제기 중 사실인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태국에 갔다는 것 외에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너무 많다. 국회의원은 국회에서 일을 해야 하는 데 아이의 학교가 어디 있는 지, 남편이 어디서 일하는 지 뒤지고 있다. 국민이 낸 세금으로 스토킹을 하고 있는 셈이다. 곽 의원은 계속 '아니면 말고' 식으로 증거도 없이 얘기하고 있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