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구 세습’ 논란에 휩싸였던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이 23일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문 부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오늘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며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부위원장이 이날 총선 출마를 포기한 것은 문 부위원장의 세습 논란을 둘러싸고 당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기 때문이다. 앞서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문 의장과 문 부위원장에게 당 차원의 우려를 전하며 사실상 불출마를 권유했다. 일각에서 문 부위원장의 지역구 세습 의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으로 인해 촉발된 민주당의 공정성 논란으로 옮겨붙는 조짐이 보이자 이를 차단하고 나선 것이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도 “부모가 현재 국회의원으로 있는 지역에서 그 자녀가 같은 정당 공천을 받아 출마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날을 세웠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