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표 검찰 개혁 비판한 진중권
"범털 말고 개털 잡으라는 것"
"못된 짓 앞으로 더 큰 규모로 할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검찰이 장악되자 도망쳤던 임종석이 돌아왔다"며 문재인 정부 검찰 개혁을 강하게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것이 문재인표로 개혁된 검찰의 모습이다. 검찰을 무력화시켜 놓았으니, 문 패밀리들, 제 세상 만났죠. 이제 검찰의 눈치 볼 필요가 없어졌으니 그동안 해왔던 못된 짓 앞으로 더 큰 규모로 할 거다"라며 "우리 사회에 이제 이들의 비리를 견제할 세력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대통령은 국민의 심경 따위 관심 없다. 그저 제 식구 챙기는 데에나 신경쓸 뿐"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일례로)감 잡고 도망쳤던 임종석. 벌써 돌아왔다. 권력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해 수사도, 처벌도 받을 염려가 없어졌다는 얘기다. 신라젠이니 라임펀드니 우리들병원이니, 그 밖에 정권실세들 연루된 사건들, 하나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검찰, 이제 손발이 꽁꽁 묶여 못 움직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아,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검찰 캐비넷에 민생사안' 들어 있다고 했다구요? 그거, 국민들 위해 민생 돌보라는 얘기 아니다. '검찰 너희들, 앞으로 우리 범털들 해드시는 거 절대 건드리지 말고, 저 밑으로 내려가 개털들이나 잡으라'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며 총선 불출마 선언을 했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21일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연설자로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대해 정치권에선 사실상 임 전 실장이 정치에 복귀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정계 은퇴 선언을 두 달여 만에 뒤집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임 전 실장은 현재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