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의 긍정적인 태도 무시해"
"한국과 공격적인 군사훈련 해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더이상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주용철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주 참사관은 "지난 2년 동안 북한은 핵·탄도 실험을 자제해왔다"면서 "불행하게도 미국은 이러한 긍정적인 태도를 무시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에) 계속해서 제재를 부과하고 한국과 공격적인 군사 훈련을 했다"면서 미국의 대북 제재에 대해 "가장 잔인하고 비인간적"이라고 강조했다.

주 참사관은 "미국은 북한의 발전과 정치적 시스템을 마비시키려는 야욕을 분명하게 지녔다"면서 "만일 이러한 태도가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대화 재개를 거론하고 있지만 처음부터 대북 적대 정책을 철회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면서 "미국이 적대 정책을 포기하고 한반도의 지속적인 평화를 원하기 전까지 북한은 계속해서 국가 안보에 필수적인 전략 무기를 개발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만일 미국이 내 나라에 제재와 압박을 고집한다면 우리는 주권을 방어하기 위해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보다 먼저 진행한 발언에서 한국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북미 대화가 재개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장근 주제네바 한국대표부 차석대사는 "한국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면서 동시에 남북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북한 개별 관광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