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당과 통합논의 부정적 견해도…"탄핵 화해 쉽지 않아"
인명진 "개신교만 있지 않다…황교안, 천주교·불교 지도자 만나봤나"
"정권 뺏으려면 와일드해야", "양보해 통합에 다 들어오게 해야" 주문도
황교안, 전직 대표급·의장 잇단 만남…공천·쇄신·통합 논의(종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전직 당 대표 및 비상대책위원장, 전직 국회의장단과 잇달아 만나 4·15 총선 승리를 위한 조언을 들었다.

황 대표는 이날 낮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황우여 전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대표, 인명진·김병준 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났다.

황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지금 나라가 많이 어렵고 우리 당도 힘든 상황"이라며 "어려운 상황을 잘 극복해서 이 정권의 잘못된 폭정을 반드시 막아내도록 힘을 내겠다"고 말했다.

황우여 전 대표는 "절대 사심을 가지지 말고 국민들의 근심과 걱정을 품는다는 마음으로 (공천 등을) 해달라"고 말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 "사회주의, 전체주의를 향해서 그냥 막 가는 폭정"이라며 "민심도, 미래도 생각하지 않고 가리는 것 없이 마구잡이로 해댄다"고 비판했다.

통합과 관련해서는 "한국당이 쇄신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통합을 통해 수도권에서 '어벤져스'를 만들어 큰 승리를 거뒀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전직 대표급·의장 잇단 만남…공천·쇄신·통합 논의(종합)

또한 한국당이 새로운보수당과 양당 협의체를 통한 통합 논의에 착수한 데 대한 우려도 나왔다.

인명진 전 위원장은 "8석 있는 정당과 108석 있는 정당이 1대1로 만나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 납득이 안 간다"며 "탄핵 이후 갈기갈기 찢겨서 지내왔는데 화해와 용서가 말처럼 쉽지는 않다고 생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간도 없는데 밥그릇 싸움, 지분 싸움하고 결국 (통합이) 안 되면 오히려 국민에게 실망을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갈릴리교회 원로 목사인 인 전 위원장은 "최근 개신교가 전광훈 목사를 중심으로 목소리가 큰데, 우리 사회가 개신교만 있지 않다"며 "저도 개신교 목사이지만 국민들이 (전광훈 목사를 보고) 저게 개신교라고 인식할까 봐 상당히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표님이 천주교 인사, 불교 지도자들을 만나보셨는지 (모르겠다)"라며 "바둑이나 장기도 훈수 두는 사람이 훨씬 더 잘 알기 마련인데, 멀리 계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경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을 지낸 이완구 전 총리,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김무성 의원,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등은 개인 일정 등을 이유로 오찬에 불참했다.

이어 황 대표는 이날 저녁 한국당 계열 정당 출신인 박관용·박희태·강창희 전 국회의장과 만찬을 했다.

박관용 전 의장은 "정권을 빼앗으려면 조금 와일드해야 한다.

너무 점잖으면 정권을 빼앗지 못한다"며 "이번 총선은 정권을 빼앗을 수 있는 결정적인 첫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가 "당을 젊게 하자는 관점에서 인재를 영입하고 있다"고 소개하자, 강창희 전 의장은 "국민에게 감동을 준다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할 수 있지만, 그분들이 국회의원이 되어서 과연 정책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느냐는 별개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황 대표는 "유념하겠다"며 "영입 인재 중 외교·안보 전문가인 신범철 박사라는 인재가 있는데, 용기도 있고 실력도 있어서 영입했고 아마 지역구로 나갈 가능성이 크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만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야당은 투쟁이다.

계속 싸워라'는 말씀을 해주셨다"며 "강 전 의장은 '통합에 힘 써달라, 다 들어오게 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강 전 의장은 한국당이 좀 더 양보해 새보수당과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을 잡아야 한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