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비례대표 경선 참여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이 22일 4·15 총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박 지부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공익 제보자이자 권력의 폭압으로부터 생존한 제게 주어진 숙명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정의당 국회의원 비례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박 지부장는 당선되면 일터에서의 '갑질'로 피해를 본 노동자를 지원하기 위한 '긴급구제 119센터'를 설립하고, 피해자 지원에 들어가 비용의 3배를 기업에 청구하는 법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또한 사외이사제를 정비하고 노동이사제,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자 의결권 행사 자율지침)를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노동현장에 직장 민주주의 꽃을 피워내야 한다"며 "노동자의 든든한 방패막이가 되겠다"고 말했다.

2017년 정의당에 입당한 박 지부장은 작년 9월 정의당 국민의노동조합특별위원장에 임명돼 활동해왔다.
'땅콩회항' 박창진, 총선 출마 선언…"갑질 피해자 방패막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