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에게 통합 논의를 위한 회동을 제안했지만, 유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유 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황교안 대표가 양당(한국당·새보수당) 의원들을 통해 제게 조찬 회동을 제안했다"고 소개했다.

유 위원장은 이어 "양당 간 협의가 갓 시작하려는 시점인 만큼, 양당 간 협의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후에 필요한 때에 만나는 것이 좋겠다는 저의 뜻을 (황 대표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오는 24일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22일 또는 23일) 회동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유 위원장이 이에 '시기상조'라며 응하지 않은 것이다.

이에 따라 설 전에 전격적으로 유 위원장을 만나 통합 관련 담판을 지으려는 황 대표의 계획은 일단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유 위원장은 양당의 협의가 막 시작된 상황을 강조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이날 통합을 위한 당 대 당 '협의체'를 꾸리고 양당의 합당을 통한 신당 창당을 위한 실무 논의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황 대표는 '설 민심'을 의식해 두 당의 수장이 만나자고 한 반면, 유 위원장은 협상 과정에서의 '최후 담판'에 더 비중을 둔 것으로 해석된다.

황교안 회동제안에 유승민 "협의진행 이후에"…설 전 담판 무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