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는 2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재경 경제인들을 초청, 투자 유치 설명회를 열었다.

충북도, 서울서 재경 경제인 초청 투자설명회 개최

행사에는 이시종 지사와 이두영 청주상공회의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충북도는 올해 12조원의 투자를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 투자 유치 설명회는 작년부터 이어지는 기업 설비투자 부진과 대내외 경제환경 악화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자는 취지에서 열렸다.

이 지사는 환영사에서 "충북의 최근 경제성장률은 전국 1위"라며 "이는 재경 경제인들의 투자와 지원 덕분"이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충북을 대상으로 한 투자는 목이 좋은 곳에 투자하는 합리적·경제적 선택인 동시에 고향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청주시-에코프로비엠, 충주시-에스와이스틸텍 투자협약이 체결됐다.

두 업체의 투자 규모는 총 1천500억원이다.

이 지사는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이전을 추진 중인 현정은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