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한미연합훈련은 작년과 동일한 기조 아래 규모를 조정해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1일 육·해·공군 지휘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새해 국방부 업무 보고를 했다.

국방부 업무 보고에 따르면 올해 한미연합훈련 방향은 규모를 조정했던 작년과 동일한 기조로 실시할 계획이다. 한미 군 당국의 협의를 통해 3~4월에 '동맹연습' 이름의 연합지휘소훈련(CPX)이 실시될 전망이다.

전작권 전환 추진과 관련해서는 올해 하반기에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 능력을 집중적으로 점검 평가해 전작권 전환의 확고한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국방부는 2020년 전작권을 전환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정 관은 국방부가 올해 3대 핵심 추진과제로 ▲ 2020년 첫 국방예산 50조 시대, 넘볼 수 없는 군사력 건설 ▲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 '스마트 국방'으로 탈바꿈 ▲ 사람 중심의 건강하고 안전한 병영 등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튼튼한 국방태세 확립을 위해 국방예산 50조원 시대에 걸맞은 전력 증강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국방력을 만들어 가겠다"고 보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