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청사 구내식당 오찬…"연초부터 공기 달라져, 경제 긍정적 전망"
"국민에 확실한 변화 보여야…공무원 행복해야 국민도 행복"
"개혁은 끝이 없다"…'개혁의 역설' 언급하며 적극행정 당부
문대통령, 신임 공무원에 "무조건 희생 아닌 일·가정 양립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정부세종청사 구내식당에서 올해 부임한 '새내기 공무원'들을 만나 오찬을 함께 하며 자유롭게 대화를 나눴다.

이번 오찬은 지난해 12월 17일 서울 구로디지털단지 내에서 직장인들과 오찬을 한 데 이어 '대통령과의 점심'이라는 제목으로 이뤄진 두 번째 행사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공무원들이 적극행정을 과감하게 실천해달라는 바람에서 마련한 일정"이라며 "'밀레니얼 세대' 공무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을 위한 자리이자, 세종청사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의 사기를 진작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찬에서 "연초부터 여러 공기가 달라지는 것 같다.

일자리·고용 문제는 양이나 질에서 한 고비를 넘기는 분위기고, 분배도 개선되고 수출도 늘기 시작하고 주가도 오르는 등 긍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경제 상황을 낙관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경제는 다분히 심리다.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한 해에 젊은 공직자들이 주연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혁신·포용·평화·공정에서 많은 변화가 이뤄지고 있지만 아직 실감을 못하는 분들이 많다.

체감하는 경제 현실이 어렵기 때문"이라며 "새해 공직자들이 국민께 드릴 가장 큰 선물은 '확실한 변화'를 보여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공직자들이 자신을 전부 바쳐야 한다거나 희생해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최대한 열심히 하되, 충분한 휴식과 자유시간을 갖고 일과 가정을 양립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확실한 변화를 보여드리는 것 못지않게 공직사회 문화도 확실히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른들은 '젊은 사람들은 꿈이 아닌 안정감을 이유로 공직을 택해 안타깝다'고 하는데 제 생각은 그렇지 않다.

국민께 봉사하고 싶어서 공직을 택하는 것도 결국 자신을 위한 선택"이라며 "공무원들은 자신부터 행복할 권리가 있다.

공무원이 행복해야 국민이 행복해지는 것"이라고 했다.

문대통령, 신임 공무원에 "무조건 희생 아닌 일·가정 양립해야"

문 대통령은 오찬을 함께 한 공무원들로부터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의료기술 개발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에게 "가장 큰 어려움은 역시 규제인가"라고 질문했고, 21세 고졸 출신 공무원이 '90년생이 온다'라는 책을 언급하자 "90년대생은 더 고민이 많을 것 같다.

특별히 '90년대생'을 묶어서 부르는 이유가 뭘까"라고 반문하며 대화를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환경부 한 직원의 딸이 '나무를 많이 심으면 공기가 깨끗해진다'는 내용으로 쓴 편지를 읽고는 "아주 전망이 밝다"며 웃기도 했다.

특히 이 직원이 '공무원이 되기 전에는 행정 절차가 왜 이렇게 시간이 걸릴까 의아했는데, 안에 들어와 보니 꼼꼼히 살펴볼 것이 많더라'라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개혁의 역설이 있다.

개혁하면 (국민들이) 더 많은 개혁을 바라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혁이라는 것이 정말 끝이 없다.

그동안 이뤄진 개혁에 대한 평가보다 남은 과제를 국민들이 절실하게 생각하게 된다"며 "공직자는 여기에 부응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면서 적극적·개혁적 행정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를 떠올리며 "방역 담당 공무원에게 미안한 심정"이라며 "우리 정부 들어 조류독감이 거의 발생하지 않은 점 등은 가슴 뿌듯하게 느껴도 될 것 같다"고 격려하기도 했다.

동시에 이날 오찬이 신임 공무원들과 이뤄졌다는 점을 염두에 둔 듯 "실수를 두려워 말아야 한다.

젊은 사람들은 실수할 권리가 있다"고 웃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부부 공무원으로 일하는 한 직원에게는 "올해는 부부 동시 육아휴직을 허용할 계획"이라며 "모든 직장인이 당당하게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야 민간도 따라올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찬에는 2018년 5급 공채 재경직 수석합격자인 하다애 기획재정부 사무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수소경제 육성을 담당하는 이승원 사무관을 비롯해 지역인재와 장애인 경력채용 인재 등 11명의 공무원이 참석했다.

오찬 메뉴로는 간장 돼지 불고기, 얼큰 해물 짬뽕 등이 마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