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한국-새보수당 협의체엔 "복당하는 분들과 관심사 달라"
한국-전진당도 양당 협의체 구성…"시대교체 중심 논의"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은 자유한국당과 통합을 위한 양당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전진당 이언주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한국당과 전진당도 당 대 당 협의체를 공식 가동하기로 했다"며 "전진당의 지향점은 세대교체를 중심으로 한 시대교체"라고 밝혔다.

한국당에서는 조경태 최고위원이, 전진당에서는 이 대표 또는 이종혁 최고위원이 대화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를 비롯해 여러 곳에서 통합 논의가 있지만 계파가 복원되거나 '도로새누리당' 통합이 되어서는 결코 안된다"며 "이렇게 될 경우 통합 이후에 더욱 갈등이 일어나고 결국 실패한 통합, 지는 통합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진당은 자유한국당과 당 대 당 통합 논의를 해나가면서 시민사회단체와의 연합체를 형성해 궁극적 통합으로 갈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별도의 통합 협의체를 꾸린 데 대해 "새보수당은 일종의 복당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탄핵이 매우 중요한 이슈이지만, 전진당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에는 그것이 큰 이슈가 아니다.

그 논란에 빠져서 진행이 안 되고 구체적 논의도 관심사가 달랐다"며 "잘 된 측면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