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경쟁한 뒤 합치면 훨씬 더 큰 '파이'"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면담…"비상식의 바이러스 잡아야"
안철수 "보수통합, 정부 여당이 바라는 함정에 들어가는 길"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21일 보수통합과 관련해 "그것이야말로 정부·여당이 바라는 함정에 들어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시 중구 한 식당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보수통합에 대해 회의적인가'라는 질문에 "야권에서 치열하게 혁신 경쟁을 하는 것이 나중에 파이를 합하면 훨씬 더 커질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막으려고 더불어민주당을 찍고, 민주당을 막으려고 한국당을 찍는 상황이 계속돼 왔는데, 결국 수십 년 동안 남은 것이 무엇인가.

정치인들 밥그릇만 키워주는 꼴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저는 정치인 밥그릇이 아니고 국민들 밥그릇 챙기는 데 더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회계사인 김 전 집행위원장은 조국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해 11월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반 동안 조국은 적폐 청산은 콘트롤타워인 민정수석 자리에서 시원하게 말아 드셨다"고 비판했다.

또 조 전 장관을 지지하는 전문가 그룹을 향해 욕설을 섞어가며 "위선자 놈들아, 구역질 난다" 등으로 맹비난했으며, 이후 논란이 되자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안철수 "보수통합, 정부 여당이 바라는 함정에 들어가는 길"

안 전 의원은 김 전 집행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해외에 있을 때 조국 사태가 나고 김경율 회계사의 용기 있는 행동에 대해 알게 됐다"며 "귀국하면 가장 먼저 뵙고 말씀을 나누고 싶었는데 응해주셔서 감사하는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안 전 의원은 이날 면담에 대해 "우리 사회가 공정한 나라가 되기 위해서 어떤 점이 부족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며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이 인정받는 나라, 반칙과 특권 없는 나라로 가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서로 각자의 영역에서 열심히 노력하면서 계속 연락을 주고받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공정은 진보와 보수가 상관없는 문제"라며 "내 편이면 옳고, 상대편이면 틀리다는 비상식적인 생각이 우리나라를 어렵게 하는 것 아닌가.

이렇게 널리 퍼져있는 비상식의 바이러스를 잡아야 우리나라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의 만남 계획에 대해서는 "우선 (다른 분들을) 열심히 만나 뵙고 당 내외분들도 만나기로 했다"며 "대화를 나누면서 하나씩 상황을 파악하고 의논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