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화진 바른미래당 예비후보, 전남 고흥·강진 선거구 총선 출마

김화진 바른미래당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1일 "고흥·보성·장흥·강진을 대한민국 농어업 문화관광 대표 특구로 만들겠다"며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의 사명은 준비된 사람의 능력을 적용해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 경제와 문화를 발전시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지역을 살리는 길은 인구 유입과 관광객 증가"라며 "단순한 농어업 구조를 벗어나 생산·유통·관광이 융·복합적으로 이뤄지는 6차산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별 공약으로 ▲ 고흥은 항공우주센터와 스마트팜 밸리 문화관광권 ▲ 보성은 녹차·소리 문화 관광권 ▲ 장흥은 탐진강 유역 스포츠 문화 관광권 ▲ 강진은 도자기와 병영성 역사문화 관광권 조성 등을 제시했다.

김 예비후보는 "안철수 전 대표와 함께하면서 새로운 정치, 합리적으로 주민을 위해서는 상대방도 기용할 수 있는 협치의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고흥 출신인 김 예비후보는 제19대 대통령선거 안철수 후보 조직총괄 부본부장, 전남도체육회 자전거 연맹 회장, 전남도 사회적 경제 육성 위원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