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군·해군 정찰기 이틀 연속 남한 상공 비행

미군 정찰기가 남한 상공을 비행한 사실이 13일 만에 포착됐다.

이번 정찰 비행이 기존 계획에 따른 통상적인 작전일 수도 있지만, 북한의 특이 동향이 파악돼 이를 감시하는 차원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2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가 남한 상공 3만1천피트(9.4㎞)를 비행했다.

구체적 비행시간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세계표준시 기준 21일 비행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달 6, 7, 8일 사흘 연속으로 RC-135W의 남한 상공 비행이 포착된 바 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전날에는 미 해군 EP-3E가 남한 상공 2만5천피트(7.62㎞)를 비행했다.

EP-3E는 신호정보(시긴트) 수집 및 정찰을 담당하는 항공기로, 지상과 공중의 모든 신호를 포착해 분석하고 미사일 발사 전후 방출되는 전자신호와 핵실험 때의 전자기 방사선 신호 등도 포착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