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산림청, 176ha 사유림 매수 추진…산림 공익기능 확보

북부지방산림청은 산림의 공익기능 확보와 국유림 경영·관리 효율성 증대를 위해 올해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지역 사유림 176ha를 매수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법정제한림 등 공익 임지를 우선 매수할 계획이다.

또 산림경영이 가능한 산림과 흙탕물 발생을 줄이기 위해 소양강 상류인 홍천군 내면 자운리와 인제군 인제읍 가아리 지역 토지 등을 우선 매수한다.

산림 소유자가 관할 국유림관리소에 매도 승낙서를 제출하면 서류와 현장 심사를 통해 매수 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 2개 감정평가업자의 산술평균 금액으로 가격을 산정해 매수를 진행한다.

2년 이상 보유한 산지를 오는 12월 31일 이전에 매도할 경우 조세특례법에 따라 양도소득세의 100분의 10에 상당하는 세액이 감면된다.

이종건 북부지방산림청장은 "산림 경영 임지뿐만 아니라 관련 법률에 따라 제한된 공익임지도 적극적으로 매수해 산림 가치를 높이고 다양한 경제적·공익적 기능을 국민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