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공명선거대책추진단' 운영…공무원 선거중립 위반 감찰

행정안전부는 오는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회 국회의원 선거에 대비해 '공명선거지원 대책추진단'을 구성한다고 21일 밝혔다.

행안부 내 선거 유관부서로 구성되는 대책추진단은 오는 22일 1차 회의를 열어 법정 선거사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지방공무원의 선거중립 의무 위반행위를 감찰하는 시·도 합동감찰반 운영방안 등을 논의한다.

합동감찰반은 17개 시·도에 73개반·230명으로 구성되며 설 연휴 전후 공직감찰(1월16일∼2월14일)을 시작으로 취약지역 표본감찰(2월15일∼3월25일), 전 지역 집중감찰(3월26일∼4월14일) 등 선거일정에 따라 단계적으로 감찰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선거를 빌미로 예산집행을 지연시키거나 고의로 연기하는 행위, 선심·과시성 예산 집행 등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

행안부는 또한 공무원단체, 바르게살기운동중앙협의회·한국자유총연맹·새마을운동중앙회 등 국민운동 3단체 및 자원봉사단체 등의 선거중립도 철저히 지켜지도록 간담회 등을 열어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난 6일부터 운영 중인 '공직선거비리 익명신고방'을 통해 들어온 신고는 필요 시 선거관리위원회나 경찰에 이첩하는 등 신속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이재관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지방자치단체와 소속 공무원들 사이에 선거중립과 공명선거 분위기를 조성해 이번 선거가 깨끗하고 공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