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제조 소기업 맞춤형 지원사업 신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별로 제조 소기업을 1천800곳을 선정해 올해 585억원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매출액 120억원 이하 제조기업으로, 서면 심사와 현장 평가, 지역별 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한다.

중기부는 지역별 중점 육성 업종과 침체 산업 등을 고려해 지역별 위원회에서 지원 대상 업종과 지원 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 대상에 선정되면 전문가 진단과 평가를 거쳐 컨설팅·기술지원·마케팅 등 패키지로 최대 5천만원까지 바우처 형태로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비율은 매출 규모에 따라 ▲50억~120억원 50% ▲10억~50억원 70% ▲3억~10억원 80% ▲3억원 이하 90%로 차등화했다.

발급받은 바우처는 제조 혁신 바우처 플랫폼에 등록된 573개 기관에서 관련 서비스를 받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이달 말 중기부 및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지역별 사업공고를 확인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올해 지역별 제조 소기업 1천800곳에 585억원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