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문의장 며느리가 의장공관 세대주"
한국당, 감찰무마·대검항명 집중거론…"친문 패거리 조폭행태"

자유한국당은 2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무마 사건' 공소장 내용 등을 바탕으로 여권 핵심인사들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나아가 양석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이 최근 한 장례식장에서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에게 반말로 "조국이 왜 무혐의인지 설명해봐라", "당신이 검사냐"라고 항의한 점도 부각했다.

여권 주요 인사와 관련한 각종 의혹을 정권 차원에서 덮으려 했다는 기존 주장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김경수 경남지사가 유재수를 살리기 위해 움직였고 청탁을 받은 조국은 감찰을 중단시켰다"며 "친문 패거리의 조폭적 행태"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입만 열면 공정과 정의를 외쳤던 사람들이 자기편 범죄를 감추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며 "자신들의 범죄를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을 공중분해 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자신과 이름이 같은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을 거론, "정권이 발탁한 심 부장은 법원이 이미 죄질이 나쁘다고 한 조국을 무혐의 처리하자고 했다"며 "정치 검사"라고 몰아붙였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은 심 부장을 검찰에 고발하고, 이번 대검 내 항명을 '상갓집 추태'로 규정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수사 의뢰를 할 방침이다.

곽상도 의원은 "정당한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심 부장과 대검 연구관을 격려하기보다 '추태'라며 망신을 주는 추 장관을 각각 고발 내지 수사 의뢰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한국당은 오는 23일로 예정된 검찰 중간 간부 인사에 대해서도 견제구를 날렸다.

심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막가파의 여왕"이라면서 "2차 인사에서 또다시 검찰 인사를 학살하면 또 고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한국당은 이날 공개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문재인 대통령의 가족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현재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의 세대주가 문 의장의 며느리인 점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문 의장의 주민등록은 (지역구인) 의정부로 돼 있다"며 "며느리가 굳이 의장 공관으로 전입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문 의장 며느리와 손자는 지난 2018년 7월 한남동 공관에 전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국당 등은 '인근 명문 초등학교로 보내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감추지 않고 있다.

곽 의원은 또한 문 의장 손자가 공관 인근 초등학교로 전학한 뒤 전교 회장에 당선됐는데, 당시 출마 자격과 선거 시기 등 선거 규칙이 손자에게 유리하게 변경된 의혹 역시 제기했다.

이와 함께 그는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의 아들이 등록금·학비 등이 연간 4천만원가량 되는 태국 방콕의 B 국제학교에 다닌다는 사실을 '이어 북'(Yearbook·연감)을 통해 확인했다며 자금 출처 등에 의문을 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