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재건위와 혁통위 투트랙으로 진행
협상 내용 등 비공개로 이뤄질 예정
황교안·유승민 설 전 회동 가능성 커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7일 국회에서 예방한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7일 국회에서 예방한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양당통합협의체를 '보수재건위원회'라 명명하고 본격 논의에 돌입한다. 보수재건위원장은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이 맡는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청년 연석회의에서 "오늘부터 당 대 당 협의체가 정식 출범한다"며 "새보수당은 이 당 대 당 협의체를 통해 양당의 통합이 혁신통합, 이기는 통합이 될 수 있도록 강력히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양당협의체의 공식적인 출범을 알렸다.

이어 "양당 간 단일 공식창구가 출범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를 배려하는 차원에서 당분간 비공개로 한다"고 덧붙였다.

협의체의 공식 명칭은 보수재건위원회다. 보수재건위원회는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신설 합당'을 위한 법적 절차 등을 논의한다. 협상 내용은 물론 시기와 장소 등도 당분간 비밀에 부칠 방침이다.

위원장은 유승민 의원이, 부위원장은 정문헌 전 의원이 맡기로 했다.

혁통위에 참여 중인 정운천 새보수당 의원은 "보수재건과 양당 협의체 제안을 한국당이 받아들이면서 그동안 아슬아슬하게 달려오며 삐걱대던 보수 대통합 열차가 이제 본궤도에 올라가게 됐다"고 전했다.

혁통위원을 사임한 지상욱 새보수당 수석대변인 자리에는 유의동 새보수당 원내대표가 참여한다.

정 의원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유 위원장이 만나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보수통합의 비전과 혁신방안 등에 통큰 합의를 끌어내 국민들에게 큰 희망을 주기를 기대한다"면서 "이번 설 명절에는 보수 대통합이라는 희망의 밥상을 국민들에게 차려드릴 수 있도록 우리 모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 책임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 의원이 언급한 황 대표의 유 위원장의 설 전 회동 가능성에 대해 "본인의 희망 사항일 뿐 아니라 많은 국민이 바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