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일 "한국당은 문재인 최대 조력자"
"문재인 OUT에서 STOP으로 구호도 순화"
"정민당에서 새로운 전선 꾸릴 것"
탈당 기자회견하는 김태일 위원장. 사진=본인 제공.

탈당 기자회견하는 김태일 위원장. 사진=본인 제공.

자유한국당 대학생 당원들이 "왜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외치지 않느냐"고 비판하고 집단탈당을 선언했다. 이들은 탈당 후 정민당에 입당할 예정이다.

김태일 한국당 중앙대학생위원장은 21일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 문재인은 입법사법행정을 모두 장악한 '총통'이다. 총통 문재인에겐 헌법 수호의 의지가 전혀 없다. 탄핵해야 한다"며 "탄핵을 외쳐야 할 한국당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기에 자유민주대학생 전원은 한국당을 탈당하고 정민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총통 문재인은 부정과 비리를 일삼은 친구 조국을 보호하려 독립기관인 인권위에 '조국 보호 하명'을 내리는 방식으로 국가 행정을 사유화했다"면서 "또한 압수수색을 거부해 사법의 권위를 실추시켰다. 입법부 수장(정세균 총리)이었던 사람은 행정부 수장의 다리 사이로 기어 들어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삼권분립의 균형이 깨졌다. 총통 문재인의 언행을 보면 헌법 위배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할 헌법수호의지가 드러나지 않는다"면서 "지금 탄핵을 외쳐야 할 한국당은 대통령 문재인 눈치 보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OUT이었던 투쟁 구호는 문재인 STOP이라고 순화됐고 대통령 문재인과 민주당의 위헌 행위를 단 한 번도 막지 못했다. 이 때문에 한국은 지금 단결력만 좋은 특정 이익 집단의 통치를 받는 독재국가로 전락했다"며 "한 번은 실수지만 반복은 의도다. 한국당은 앞에서 투쟁 피켓만 들었을 뿐 뒤에서는 대통령 문재인과 민주당의 반민주 독재 행위를 묵시적으로 모두 승인했다. 한국당은 대통령 문재인의 최대 조력자이자 위헌 공동정범"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여전히 '자유'와 '한국'을 사랑한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자유와 한국이 사망했기에 새로운 전선을 꾸리려 한다. 정민당에서 새로운 둥지를 트고 자유와 한국을 지키는 싸움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민당은 2019년 말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1월 1일 창당선언을 한 정당이다. 앞서 '조국 퇴진' 서울대 집회를 주도한 김근태 씨 등이 정민당에 입당해 총선을 준비 중에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