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손자 국회의장 공관에 전입
좋은 학군 진학시키려 꼼수?
문희상 "연로하신 시부모 모신 것"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장 의장석에서 자유한국당 이주영 부의장 등의 거센 항의가 계속되자 잠시 귀를 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장 의장석에서 자유한국당 이주영 부의장 등의 거센 항의가 계속되자 잠시 귀를 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총선을 앞두고 아버지인 문희상 국회의장 지역구에 예비후보로 등록해 지역구 세습 논란을 일으킨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 부위원장이 아들을 문 의장의 한남동 공관으로 이사하도록 한 사실이 확인됐다.

아들을 좋은 학군에 진학시키려 꼼수를 쓴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자신의 의원 출마뿐만 아니라 자녀 교육에도 아빠 찬스를 쓴 것이라는 지적이다.

20일 서울경제 보도에 따르면 문 의장 측 관계자는 "석균 씨는 의정부에 서점을 운영하느라 지역에 남고, 문 의장의 국회의장직 당선 후 며느리가 자녀들을 데리고 한남동 공관에서 문 의장을 모시고 살고 있다"며 "문 의장 임기가 끝나면 며느리와 손자, 손녀도 의정부로 돌아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문 의장의 며느리 허 모 씨와 손자, 손녀는 2018년 7월 문 의장 취임 직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으로 전입했다. 문 의장의 손자 문 모 군은 2019년 한남초교 학생회장이 됐고, 올해 용산구의 한 중학교를 배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의장 측은 "석균 씨가 10년가량 서초구 반포동에 살았고 손자가 의정부로 이사 가기 전에는 반포초등학교를 4학년까지 다녔기 때문에 '아빠 찬스'를 썼다는 것은 왜곡"이라며 "며느리가 연로하신 시부모를 모시는 것은 오히려 칭찬받을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 측은 "(문 의장의 임기가 끝나면) 가족 모두 의정부 자택으로 복귀하겠다. (문 의장 임기 만료 후) 아이들을 다시 의정부로 전학시키겠다"고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