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자회견…"새로운 10년 여는 정치혁명 주도"
심상정 "21대 총선서 20% 이상 득표…원내교섭단체 구성 목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1대 총선과 관련, "당의 목표는 20% 이상 득표와 다수의 지역구 당선자를 배출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는 수구 세력인 자유한국당을 퇴출하고 새로운 미래를 위해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대결하는 선거"라며 "이번 선거를 통해 30년 지속된 기득권 대결 정치를 끝내고, 과거 세력과 미래 세력의 대결에서 미래 세력이 승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2020년은 새로운 10년을 시작하는 첫해다.

이번 총선은 미래를 위한 선택"이라며 "제3의 돌풍은 미래세력의 돌풍이어야 한다.

정의당이 주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의당은 이번 총선을 미래를 위한 정치혁명의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며 이를 위해 ▲ 세대교체 ▲ 특권정치 교체 ▲ 다원적 민주주의 실현 ▲ 그린뉴딜 등 4대 개혁방안을 제시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대한민국 청년 정치세력화의 플랫폼이 되어 과감한 세대교체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비례대표 1번과 2번, 11번과 12번 등 당선권 5석을 청년에게 배정, 35세 이하 국회의원을 가장 많이 보유한 정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또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의 특권을 타파하고 공정과 정의를 세우기 위한 대개혁에 나서겠다"며 "국회의원 세비 축소를 골자로 한 최고임금제를 비롯해 의원보좌관 축소 등 특권 내려놓기를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국회의원을 비롯한 고위공직자 자녀의 입학비리·취업비리 전수조사를 제도화하고, 고위공직자의 1가구 2주택을 원천 금지하며 책임정치 확립을 위해 정당법 등 관련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다양한 이해를 반영하는 다원적 정당 체제를 구축해 정당과 비전을 중심으로 한 협력 정치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은 한마디로 불로소득 성장이 소득주도 성장을 삼켰다.

이럴 때일수록 시장의 위험을 정부가 감당하는 혁신가형 정부가 필요하다"고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