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카페·음식점·상점 밀집 구역에 붙은 '가로수길'이라는 이름을 법정 도로명으로 삼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법정도로명화 추진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이 구역의 현행 법정 도로명인 '도산대로 13길'과 '압구정로 12길' 대신 '가로수길'을 쓰도록 하는 방안에 관한 주민설명회를 23일 신사동 주민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이어 3월 31일까지 의견을 수렴하고, 4월에는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도로명주소위원회를 개최하고 주소 사용자 과반의 서면 동의를 얻어 도로명을 변경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에 대한 의견 제출은 해당 도로명의 주소사용자(세대주·사업자·법인등록자·외국인등록자·건물소유자)가 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www.gangnam.go.kr) 내 고시공고란을 참고하면 된다.

강남구는 이 구역의 통칭으로 쓰이던 '가로수길'을 2008년에 직권으로 명예도로명으로 삼았으나, 법정 도로명은 이와 달리 부여했다.

이 구역은 왕복 2차로 거리를 따라 은행나무 160여그루와 카페·맛집·옷가게 등이 줄지어 있는 곳으로, 지난 3년간 110만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

이동길 강남구 부동산정보과장은 "이번 도로명 변경과 같은 생활밀착 행정으로 구민에게 '기분 좋은 변화'를 선사하고,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강남다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