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4년 4월 이전 건축 건물 우선 대상
아연도 강관으로 된 주택도 교체 지원
다세대 주택에 대한 지원금도 확대
서울시는 수돗물 불신의 원인 중 하나인 주택 내 낡은 수도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대 500만 원까지 지원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신형 수도관의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수돗물 불신의 원인 중 하나인 주택 내 낡은 수도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대 500만 원까지 지원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신형 수도관의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를 위해 비용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는 수돗물 불신의 원인 중 하나인 주택 내 낡은 수도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대 500만 원까지 지원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1994년 4월 이전에 건축되고 내부 수도관이 아연도 강관으로 돼 있는 주택이 우선 대상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원액은 전체 공사비의 최대 80%이다. 다가구 주택은 가구 수별 차등해 최대 500만 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가구당 최대 140만 원(세대 배관 80만 원, 공용배관 60만 원)까지 지원이 확대됐다. 단독주택은 기존과 동일하게 최대 150만 원까지 지원된다.

서울시는 교체 대상에 해당하는 서울 시내 56만 5000가구의 77%인 43만 6000가구의 낡은 수도관을 교체했다. 수도관 교체가 필요한 잔여 가구는 12만 9000가구다. 서울시 전체 가구의 약 3.3% 수준이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다세대 주택에 대한 지원금이 확대됨에 따라 세대수가 많은 아파트 등의 적극적인 참여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수도관을 교체한 가정을 대상으로 수질검사와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수도관 교체 후 음용률이 높아지고 수질이 크게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