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강서구·환경단체 참여
독성물질 범벅 부산 에코델타시티…오염도 전수조사

부산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사업부지 내 토양이 오염됐다는 정황이 나와 환경단체와 지자체가 협의체를 구성해 전수 조사에 나선다.

21일 부산시에 따르면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사업부지 내 토양이 기름과 중금속에 오염됐다는 정황이 최근 나왔다.

지난해 말 사업자인 한국수자원공사가 환경부 협의에 따라 부지 내 토양오염 가능성이 있는 25곳을 조사한 결과 4곳이 오염됐다는 결과가 알려졌다.

암 유발 물질인 석유계 총 탄화수소가 기준치 150배가량 측정됐고, 독성 물질인 '크실렌'도 기준치 3배를 넘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는 토양오염 전수조사를 위해 환경단체와 시·강서구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업자인 한국수자원공사가 사업부지 전체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밝혔지만, 환경단체가 객관성에 의구심을 품고 있어 공정한 조사를 위한 협의체 구성이 필요하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환경단체는 길게는 수개월이 걸리는 조사과정을 공사를 앞둔 사업자가 객관적으로 진행하기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왔다.

부산시 한 관계자는 "투명성과 객관성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입장"이라면서 "에코델타시티는 서부산 개발의 중추적인 역점사업이자 친환경 수변도시를 조성하는 친수구역 사업인 만큼 이번 토양오염조사를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실시해 시민이 바라는 친수·생태형 수변 자족도시가 건설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코델타시티는 부산 강서구 일원대 낙동강 하구 삼각주에 2022년 조성하는 수변도시다.

여의도 면적과 비슷한 규모의 부지 위에 헬스케어, 수열에너지 등 5대 혁신산업 클러스터와 도심 곳곳에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시설들을 만든다.

로봇,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디지털 3대 플랫폼과 이를 기반으로 만든 콘텐츠를 활용해 운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