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호 인재' 외교·안보 전문가 신범철 영입

자유한국당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4·15 총선을 위한 다섯번째 영입 인재로 외교·안보 전문가인 신범철(49)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을 발표한다.

신 센터장은 1995년부터 한국국방연구원에서 북한 문제를 비롯해 외교·안보 분야 연구 활동을 펼쳐왔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에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실 정책자문위원을 지냈으며, 2013년에는 외교부의 중장기 외교정책을 수립하는 정책기획관에 선발돼 일하기도 했다.

현재는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으로서 언론 등을 통해 한반도의 외교 정세에 대한 다양한 분석을 전달하고 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는 황교안 대표 등 주요 당직자가 참석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