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입장문 통해 입장 밝혀…"부적절한 언행"
"법무검찰 최고 감독자로 유감스럽게 생각"
"검사들의 불미스러운 일들 아직도 개선 안 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지휘한 한 검찰 간부가 상갓집에서 만난 대검찰청 신임 부장에 항명한 내용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부적절한 언행이며 개탄스럽다"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20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대검의 핵심 간부들이 1월 18일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라면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법무검찰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으로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 왔던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아직도 개선되지 않고 있다"라면서 "더구나 여러 명의 검찰 간부들이 심야에 이런 일을 야기한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서울 강남에 있는 한 장례식장에서 치러진 검찰 간부의 상갓집에서 양석조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은 심재철 신임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조국 변호인이냐"라며 "당신이 검사냐"면서 강력한 항의를 했다. 심 부장이 조 전 장관의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와 관련해 내부 회의에서 무혐의 처분의견을 냈기 때문이다. 양 선임연구관은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조 전 장관 가족 의혹 수사 지휘 라인에 있었다.

심 부장은 추 장관 취임 직후 지난 8일 진행된 첫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통해 검사장으로 승진했고 이후 반부패·강력부장으로 보직을 옮겼다.

한편 법무부는 이날 오후 2시 검찰인사위원회를 열어 검찰 중간 간부 승진과 전보 기준 및 방향에 대해 심의한다. 인사 대상에는 조 전 장관 수사 실무를 지휘한 서울중앙지검 3차장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