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북방정책을 역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제210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북방국가와 경제협력에 새 지평을 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올해를 명실상부한 신북방정책 성과 창출의 원년이 되도록 하겠다는 의미다.

홍 부총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올해 내 완전 타결과 한-필리핀, 한-러 서비스·투자 등 양자 자유무역협정(FTA) 협상도 타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수출과 관련해서는 "수출금융 240조5000억원 공급 등 총력 지원을 통해 반드시 반등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대외여건 개선을 통해 국내 경기를 끌어올린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긍정적 대외 모멘텀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실물경기의 반등과 도약을 뒷받침할 것"이라면서 "대외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남북경협에 관련해선 "언제든 본격화할 수 있도록 물밑에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