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담당 김평해도 교체…후임은 오리무중

북한이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를 통해 단행한 당내 주요 보직 인사의 윤곽이 드러났다.

조선중앙통신은 사망한 '항일빨치산 1세' 황순희의 장례를 국장으로 치른다며 당·정·군 간부 70명으로 구성된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을 18일 발표했다.

북한은 지난 1일 당 전원회의에서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 당 부위원장과 부장 등 추가 인선 결과를 발표했지만 해임된 인사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아 어떤 인사가 해임됐는지, 후임자가 누구인지 불확실했다.

북한이 주요 행사나 명단을 소개할 때 주로 권력 서열 순으로 호명한다는 점에서 황순희 장의명단은 당 전원회의 인사 결과를 좀 더 가까이 들여다볼 수 있게 한다.

당 부위원장 중 장의명단에서 빠진 인사는 박광호, 리수용, 김평해, 태종수, 안정수 등 5명으로 당 전원회의에서 현직에서 물러났음을 보여준다.

12명의 당 부위원장 중 거의 절반이 교체된 셈이다.
북한 당 부위원장 5명 교체…외교브레인 리수용 해임 확인

앞서 김정은 위원장이 당 전원회의 마지막날 새로 구성된 '당중앙 지도기관' 간부들과 찍은 사진에도 이들 5명은 없었다.

올해 85세의 리수용은 국제담당 부위원장을 러시아 대사였던 김형준에게 넘겨준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리수용이 정치국 위원으로 권력 서열 7∼8위 안팎이었던 것과 달리 신임 김형준은 당 전원회의에서 정치국 후보위원에 선출됐고 서열도 18위로 한참 뒤에 머물렀다.

김형준은 지난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당 부위원장 서열 마지막에 놓였던 김영철보다 뒤에 있다.

리일환은 조직담당 부위원장인 리만건 다음에 호명돼 박광호 대신 선전선동을 담당했고, 리병철 역시 군수담당 부위원장인 태종수의 후임에 올랐음을 보여준다.
북한 당 부위원장 5명 교체…외교브레인 리수용 해임 확인

그러나 경제관료 등 행정간부 인사 담당인 김평해와 경공업 담당 안정수의 후임은 여전히 확인되지 않는다.

김평해 후임으로 주목되는 인물은 전원회의에서 당 부위원장과 정치국 위원으로 승진한 김덕훈이다.

장의명단에서 8번째로 호명되며 서열이 앞서있다.

김덕훈은 대안전기공장 지배인, 자강도 인민위원장, 내각 부총리 등 오랫동안 중공업 분야에서 일해온 경제관료다.

유엔과 미국의 대북제재에 자력갱생으로 정면돌파한다는 노선에 따라 경제부문 간부 발탁을 위해 중용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역대 노동당 간부부(행정부문 인사담당 부서)장 겸 당 부위원장 중 전문 경제관료가 없었고 당 관료 출신들이었다는 점에서 김덕훈의 담당 업무를 확인하려면 그의 활동 등을 좀더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전원회의에서 당 부장에 임명된 최휘는 최근 근로단체 행사에 여전히 참석, 종전 근로단체 및 체육 담당 부위원장을 유지한 채 리일환이 맡았던 근로단체부장을 겸임한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장의위원 명단에 모든 노동당 고위직 인사가 포함되지는 않았다"며 "앞으로도 좀더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당 정치국도 기존 33명에서 30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국 위원이던 당 부위원장 5명의 해임에 3명만 충원되는 등 정치국 위원은 종전 18명에서 현재 14명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