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사진=EPA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사진=EP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사일방어 체계(MD) 비용을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주한미국 철수까지 언급한 내용이 뒤늦게 공개됐다.

워싱턴포스트는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7월 20일 미국 국방부에서 진행된 내부 브리핑에서 "한국이 MD 비용 100억 달러(약 10조 원)을 내게 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우리 병사들이 그곳에 있는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하고, 우린 모든 것을 가지고 돈을 벌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MD 비용 부담을 언급한 내용을 포함한 브리핑 내용은 워싱턴포스트 기자 2명이 출간하는 신간 '매우 안정적인 천재'에서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이날 브리핑에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은 2차 세계대전 이후 형성된 미국의 핵심 동맹관계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무지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여러 자료를 동원해 미군이 한반도와 아프가니스탄, 이란, 이라크, 한반도, 시리아 등지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자세히 설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수업 분위기 같은 분위기에 짜증을 나 불평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해외 주둔 미군의 비용을 미국이 부담하는 것에 대해 "미친 짓", "바보 같은 짓"이라고 칭했다고도 전해졌다.

주한미군 철수 뿐 아니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에 대해서도 "가치 없다"고 평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4월 인터뷰에서 "한국이 사드(THAAD) 비용을 내는 게 적절하며 비용은 10억 달러가 될 거라고 한국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일방적인 주장에도 우여곡절 끝에 미국이 비용을 부담하는 것으로 합의안이 채택됐다.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나온 100억 달러는 MD를 10년 유지했을 때 비용으로 추정된다.

책 재목 '매우 안정적인 천재'는 트럼프 대통령이 스스로를 칭한 표현을 따온 것.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초 트럼프 행정부를 다룬 책 '화염과 분노'에서 자신의 정신건강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자 "나는 안정적인 천재"라고 말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