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내정간섭 같은 발언"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이냐"
불과 3일 전엔 "한미동맹 공고"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이미지상 시상식'(CICI Korea 2020)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이미지상 시상식'(CICI Korea 2020)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미국 대사 발언에 대해 청와대가 공개적인 비판 입장을 내놓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미 관계와는 별도로 남북 관계에 있어 협력을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해리스 대사는 "제재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며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자 청와대는 17일 "해리스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청와대에 앞서 더불어민주당도 해리스 대사에게 각을 세웠다. 국회 외통위 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이냐"며 "대사로서 위치에 걸맞지 않는 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 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은 국무부의 공식 의견인지 구분이 잘 안 된다"고 지적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해리스 대사가 제재의 잣대를 들이댄 데 대해 엄중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면서 "개별관광은 제재 대상도 아니며 내정간섭 같은 발언은 동맹 관계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대북제재는 국제연합 UN의 일치된 결의"라며 "문재인 정권이 지키기 싫다고 지키지 않아도 되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은 일관되게 이 국제 제재망을 흔들어 왔다"면서 "제재망을 피해 나 홀로 대북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한다. 동맹국들과 국제사회가 이에 대해 한결 같이 우려하고 반대해도 문 정권은 자기 하고 싶은 건 다 하겠단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미동맹은 어느 때보다 공고하다"고 말한 바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