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서울 잠원동 아파트를 전세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셋집으로 계약한 교남동 아파트의 보증금을 충당하기 위해서다.

이 전 총리 측 관계자는 16일 “종로 새 집에 들어갈 보증금을 마련하기 위해 기존 주택을 세로 내놨다”며 “규제가 시행되기 전 전세대출을 받았다는 추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총선 출마를 위해 최근 종로구의 한 아파트에 전세계약을 맺었다. 금융당국이 유주택자의 전세대출을 조이고 있어 이 전 총리의 보증금 마련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이 전 총리 측은 “잠원동 아파트에 세입자를 들이는 대로 새집 보증금의 잔금을 치를 예정”이라며 확대해석을 일축했다.

잠원동 아파트는 총리 재직 기간에도 세를 내주지 않고 비워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리의 측근은 “그동안 아무도 살지 않은 채로 비워둔 상태였다”며 “총리직을 언제 그만둘지 모른다는 압박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한경닷컴은 16일 《대출 막았는데…이낙연 전세계약은 어떻게?》 제하의 기사에서 전세대출 규제 시행 전 대출을 받았을 가능성을 보도했으나 이낙연 전 총리측이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알려와 기사를 삭제하고 정정보도 기사를 게재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