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문재인 대통령 대북정책, 美와 협의해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사진)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미국과의 협의하에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와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독자적인 남북협력 확대’라는 대북정책 구상에 제동을 건 모양새다.

1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외신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기자간담회에서 해리스 대사는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 한국은 그 어떤 북한과의 계획이라도 미국과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연이은 낙관론은 고무적”이라며 “나는 그의 낙관주의가 희망을 만들어 낸다고 생각한다. 이는 긍정적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그 낙관론에 따라 행동하는 것은 미국과 협의해 이뤄져야 한다고 말해왔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는 또 최근 문 대통령이 언급한 이산가족 개별관광 계획을 거론하며 미국의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면서도 미국과의 협의를 강조했다. 최근 문재인 정부가 이산가족 개별관광 등을 골자로 추진 중인 대북 직접교류 확대에 대해 사실상 부정적 견해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한 관계 개선 의지를 거듭 밝히며 남북 개별관광을 사례로 거론했다. 15일에는 통일부가 ‘이산가족 개별관광’을 최우선 추진사업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