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 대단히 존경"
中 매개로 美·北협상 재개 의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북한 문제에서 중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대단히 존경한다”고 말했다.

미·북 관계가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중국을 매개로 북한의 협상 복귀를 도모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이 끝난 뒤 중국 대표단과의 오찬에서 “우리(미·중)는 북한에 대해 매우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명식 행사장) 안에서 말했듯이 이건 세계 수준의 체스 경기나 포커 경기 같다”며 “우리(미·중)의 이익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에서도 미·중 합의를 자찬하다가 “중국은 북한과 관련해 우리를 돕고 있다”며 “그들(중국)은 김정은과 관련해 아주아주 도움이 돼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대단한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의 이번 발언은 중국에 대북제재 공조 이탈 방지를 촉구하는 동시에 미·북 협상 재개를 위해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