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4개월 만에 정계 복귀
"나는 바이러스 잡는 팔자"
19일 귀국 안철수…통합? 독자행보?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이 오는 19일 미국에서 귀국한다. 1년4개월 만에 정치권에 돌아오는 안 전 의원의 향후 행보가 야권 세력구도 재편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안철수계로 꼽히는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16일 “안 전 의원이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8년 6월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원순 시장에게 패한 뒤 같은 해 9월 유학길에 오른 안 전 의원은 지난 2일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 할지에 대해 상의드리겠다”며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도 자신이 쓴 책 《안철수, 우리의 생각이 미래를 만든다》의 독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내 팔자는 바이러스 잡는 팔자인 것 같다”며 “의사로서 살아있는 바이러스를 잡다가, 컴퓨터 바이러스를 잡다가, 지금은 낡은 정치 바이러스를 잡고 있다”고 밝혔다.

‘중도·보수 통합 신당’ 창당 기구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는 “안 전 의원도 통합 대상”이라고 밝혔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 역시 안 전 의원을 향해 “자유 우파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고맙겠다”고 말한 바 있다. 안 전 의원은 14일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