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전 시장 등 100여명…내달 20일부터 9일간 신문 예정

청주시의회 '미세먼지 원인·실태 관련 행정사무 조사 특별위원회'(이하 미세먼지특위)가 이승훈 전 시장을 비롯해 전·현직 공무원 100여명을 증인과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청주시의회 미세먼지특위, 전·현직 공무원 대거 증인 채택

미세먼지특위는 16일 제5차 회의를 열어 2015년 3월 청주시와 이에스지청원의 '오창지역 환경개선 업무협약'과정 등에 대한 심도 있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 협약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추진의 빌미가 됐다.

또 클렌코(옛 진주산업) 소각용량 증설 인허가, 대청크린텍 소각시설 인허가, 이에스지청원 소각장 인허가, 우진환경 소각용량 증설 인허가 등의 과정을 살펴보기로 했다.

청주시의회 미세먼지특위, 전·현직 공무원 대거 증인 채택

이를 위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이들 사업의 결재라인에 있었던 시장, 부시장, 환경관리본부장, 과장, 팀장, 주무관 등을 증인 및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퇴직 후 폐기물처리업체에 취업한 전직 공무원 3명도 불러 취업 경위를 조사하기로 했다.

증인·참고인 대상은 이승훈 전 시장을 비롯해 전·현직 공무원 1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세먼지특위는 이들을 출석 시켜 다음 달 20일부터 9일간 신문을 할 예정이다.

이영신 특위 위원장은 "폐기물·소각장 처리업체 인허가와 관련된 논란을 정확히 규명을 위해 인허가에 관련된 전·현직 공무원을 증인이나 참고인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