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다시 태어나야…5명 불출마 부산 변화 에너지 나타나"
하태경 "혁신 통합되면 부울경 전승…반통합세력 통제가 관건"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16일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얼마나 당 내부에 있는 반통합 세력을 제어하느냐, 국민들이 반통합 세력을 통제하느냐에 따라 혁신통합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강연을 하기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황 대표는 (통합) 의지가 강한데 내부에 반통합 세력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수통합에는 묻지 마 마이너스 통합과 혁신 플러스 통합이 있는데 혁신 통합 야당이 1당이 되도록 성공시키겠다"며 "혁신 통합이 되면 부·울·경에서 전승, 100대 빵(0)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심은 이미 '반문'(반문재인)인데 한국당이 다시 태어나는 게 필수다"며 "5명이 불출마한 부산이 모범사례다.

한국당이 새롭게 태어날 수 있는 에너지가 부산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 대표는 혁신 통합 로드맵과 관련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하루 만에 끝낼 수도 있다"며 "탄핵 잘했다 못 했다 말하는 사람은 들어오지 말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합 이후 공천 문제와 관련 "공천룰은 지금 이야기할 단계는 아니다.

지금은 이기기 위해서 보수가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알려야 한다"며 "혁신 통합 정당에 리더십을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에 달려있고 그 지도부가 공천룰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