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발전 협의회 첫 회의…군 유휴부지 활용·병사 택시 이용 등 협의
'국방개혁에 휘청' 강원 접경지, 국방부와 상생발전 논의

국방개혁 2.0 추진으로 강원도 접경지역 군부대가 이전·축소하면서 주민들 불만이 커지는 가운데 국방부와 접경지역 대표들이 상생발전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강원도와 국방부,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접경지역 5개 군이 참여하는 '강원도 접경지역 상생발전 협의회'는 16일 오후 도청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 도 평화지역발전본부장, 접경지역 부군수와 부사단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군 유휴부지 활용과 군사규제 개선 등 군 시설 분야 19개 안건을 논의했다.

특히 관광 개발, 기업 유치시설 조성, 공공기관 유치 등에 활용하기 위해 접경지역에서 요청한 군 유휴부지 활용과 접경지역 군사규제 개선, 군부대 소초 이전 등 군 관련 현안을 협의했다.

국방부에서 제안한 병사의 영외 병원 이용 시 편의를 위한 택시 이용방안도 의논했다.

이번 회의에서 다루지 못한 군 관련 제도개선과 관련법 개선 등에 대한 논의는 2차 회의에서 다룬다.

2차 회의는 국방부 주관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상생발전협의회는 지난해 12월 국방부와 강원도, 접경지역이 맺은 '강원도 접경지역과 군의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근거로 접경지역 군 관련 현안과 장병 복지 증진 등을 상호 협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과 도 평화지역발전본부장이 공동대표를 맡고, 접경지역 부사단장과 부군수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변정권 도 평화지역발전본부장은 "협의회를 통해 국방개혁으로 말미암아 어려움을 겪는 접경지역 군 관련 현안들이 조속히 해결돼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