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예비후보자 3명 중 1명은 전과자
음주운전 전력 후보도 91명
노승일 씨 음주운전 적발 4달 후 출마
제 21대 국회의원선거를 91일 앞둔 15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직원들이 홍보물품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 21대 국회의원선거를 91일 앞둔 15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직원들이 홍보물품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에 살인·청소년 강간 등 죄질이 나쁜 범죄로 실형을 받은 인사들이 예비후보자로 등록해 논란이 일고 있다.

1982년 살인죄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김성기 씨는 부산 서구·동구 국가혁명배당금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같은 당 조만진 씨(광주 광산갑)는 2007년 청소년 강간 등 혐의로 징역 1년형을 받았다.

이외에도 절도 및 특수절도를 저지른 예비후보자는 6명, 성폭력 및 강제추행 등 성범죄자는 5명이 있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21대 총선 예비 후보자 3명 중 1명은 전과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범죄 유형별로는 도로교통법 위반이 115명으로 가장 많았다. 집회·시위법(60명) 국가보안법(38명) 공직선거법(28명) 위반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115명) 자유한국당(99명) 정의당(28명) 바른미래당(18명) 등의 순이었다.

전과가 가장 많은 예비후보자는 민중당 김동우 후보(경기 안산단원갑)였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비정규실장을 지낸 김 씨는 특수공무집행방해, 폭력행위처벌법, 집회·시위법 위반 등 10건의 전과 기록이 있었다. 민주당 권택흥 예비후보(대구 달서갑)도 특수공무집행방해와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전과가 8건 있다.

음주운전 전과가 있는 예비후보도 91명에 달했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저격수'로 이름을 알린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은 지난해 12월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노 전 부장은 지난해 8월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됐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