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교통사고 조심…연휴 전날에는 평소보다 15% 증가

행정안전부는 설 연휴를 전후로 귀성·귀경길에 나서는 차량이 많아지면서 교통사고도 평소보다 늘어난다며 안전운전에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16일 행안부와 도로교통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간 설 연휴와 연휴 앞뒤로 모두 1만2천149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2만1천122명(사망 260명, 부상 2만862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하루 평균 교통사고 발생 건수를 보면 연휴 전날이 698건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 일평균(608건)과 비교하면 15%가량 더 많이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연휴 전날 오후 6시 전후가 가장 많았다.

인명 피해율(사고 1건당 인명피해)은 설날 당일 오후 2시 무렵이 2.7명으로 가장 높았다.

설 연휴 기간에는 음주 교통사고도 적지 않다.

최근 5년간 모두 1천516건이 발생해 40명이 숨지고 3천77명이 다쳤다.

설 연휴 음주 교통사고의 인명 피해율은 2.06명으로 조사 기간 전체 음주 교통사고 인명 피해율 1.76명보다 높았다.

행안부는 설 연휴 기간 교통안전을 위해 ▲ 출발 전 차량 점검 ▲ 운전 중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 졸음운전 방지를 위한 휴게소·졸음쉼터 이용 ▲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 ▲ 어린이에게 맞는 차량용 안전의자 사용 ▲ 운전 중 휴대전화나 DMB 시청 금지 ▲ 가벼운 음주라도 반드시 술 깬 후 운전 등을 당부했다.

행안부는 또 명절 음식 준비 과정에서 화기 사용이 늘어나 화재 발생 위험이 커지는 만큼 음식물 조리 시 자리를 비우지 말고 가연성 물질을 멀리하는 등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