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대전시의원 의원직 사퇴…"총선서 민주당과 싸울 것"

바른미래당 소속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16일 총선 출마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했다.

김 시의원은 이날 오전 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와 지방자치단체에서 각종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하고 지역의 시민단체들은 이를 독식하고 있다"며 "이들을 극복하고 청산하는 것이 저의 정치적 소명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반드시 국회로 진출해 대전과 대한민국을 망치는 세력과 싸울 것"이라고 강조한 뒤 "출마 지역구는 민주당과 시민사회의 카르텔이 가장 심한 곳, 이들과 가장 효과적으로 싸울 수 있는 곳을 선택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시의회에 사퇴서를 제출했고, 2월 중 예비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다.

김 시의원은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아 당선됐으나 '부적절한 특별당비 문제 제기와 확인되지 않은 성희롱 발언 등 잘못된 사실을 공표했다'는 이유로 제명된 뒤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