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는 2월 4일까지 모집
인터넷 시민 감시단, 성매매 광고 신고
음란물 등 불법 유해정보 모니터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 인터넷 시민 감시단에 선발된 시민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 인터넷 시민 감시단에 선발된 시민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인터넷 시민감시단' 10기로 활동할 시민 1000명을 오는 2월 4일까지 선착순으로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들은 사전교육을 거친 뒤 오는 3부터 12월까지 성매매 광고나 음란물 등 불법 유해 정보를 신고하는 일을 맡는다.

지난해 활동한 9기 감시단은 전년 대비 45% 많은 7만 6600건을 모니터해 이 중 6만 5202건(전년 대비 31% 증가)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사단법인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온라인 사업자 등에 신고했다.

신고 사례 중 4만 8473건에 대해 삭제·차단·해지 등 조치가 내려졌다.

시민감시단으로 활동하려면 서울시 홈페이지나 서울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은 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 거주자이며 만 19세 이상이여야 한다. 또는 서울시 소재 대학·직장에 다니는 이여야 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