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해"
박용찬 "그릇된 생각 가진 사람은 장애인"
장애인이라는 단어를 비하의 의미로 사용
민주당 유튜브 캡처.

민주당 유튜브 캡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이를 비판하는 과정에 또 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했다. 정치권이 장애인들에게 두 번 상처를 줬다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 출연해 "선천적인 장애인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가지고 나와서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 하지만 사고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어 의지가 강하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민주당의 1호 영입 인재이자 24살 때 빗길 교통사고로 척수장애를 갖게 된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만난 일을 꼽으며 한 말이다. 이날 유튜브 방송은 녹화본이었음에도 이 대표의 문제 발언이 편집되지 않고 고스란히 방송됐다.

논란이 일자 이 대표는 "심리학자의 말을 인용했는데, 이런 인용 자체가 많은 장애인분들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부적절한 말이었다.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라고 사과했다.

박용찬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뼛속까지 장애인 비하가 몸에 밴 것이다. 아무리 인재영입을 한들 무슨 소용이냐"며 "대한민국 장애인들에게 공개적으로 석고대죄하고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으로 책임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몸이 불편한 사람이 장애인이 아니다. 삐뚤어진 마음과 그릇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장애인"이라고 했다. 장애인을 폄하한 이 대표의 발언을 지적하는 논평에서 장애인이라는 단어를 비하의 의미로 사용한 것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