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업환경 개선사업에 올해 55억원 지원

경기도는 올해 29개 시·군 388개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에 55억원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기업환경 개선사업은 기반시설 개선, 지식산업센터 개선, 노동환경 개선, 작업환경 개선 등 4개 분야로,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수요조사를 통해 388개 사업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총사업비는 177억원이며 이 중 55억원을 도비로 지원한다.

기반시설 개선 분야는 도로 확·포장, 상·하수도, 공용 주차장 등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것으로 32개 사업을 지원한다.

노동환경 개선 분야는 종업원 300명 미만 중소기업에 기숙사, 식당, 화장실, 휴게공간 등의 설치 또는 개·보수를 지원하는 것으로 85개 사업을 벌인다.

지은 지 10년 이상인 지식산업센터를 대상으로 낡은 시설을 정비하는 20개 사업도 추진한다.

이 밖에 종업원 50명 미만 영세 제조기업에는 작업공간을 개·보수하는 251개 사업의 비용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이들 사업이 완료되면 모두 4천200여개 업체 3만8천여명의 종사자가 혜택을 볼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중소기업의 경영활동에 활력을 일으켜 생산성 증대, 일자리 창출, 노동환경 개선 등의 효과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군과 협력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